본문

국악포커스

공연,음반,도서,행사 등의 국악계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국악포커스
[음반]광화문연가 그리고 가야금연가
  • 작성자admin
  • 조회수11032
  • 작성일2010.03.08


-제작/기획사: 로엔엔터테인먼트
-발매일: 2010.

대한민국 대표가요, 대한민국 대표악기 '가야금'에 담다!
영훈 Meets 지연 [광화문연가 그리고 가야금연가]

1980년대를 대표하는 가요클래식, ‘이영훈’ 작품이 ‘류지연’ 가야금으로 거듭났다! 이영훈의 대표곡이 가야금앙상블(3중주)과 ‘가야금과 현악사중주’로 재탄생된다. 1980년대 한국 팝발라드를 개척한 고 이영훈의 가요명곡에는 사랑의 순수와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이 있다. 이런 순수함과 따뜻함이 가야금이란 악기를 통해 다시금 대한민국 사람들의 마음을 보듬어 줄 것이다.

우리나라 최고의 가야금연주가 류지연, 그는 전통음악에도 출중하지만, 시대와 호흡하기 위해서 과감하게 가요클래식에 도전했다. 우리나라에서 드물게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연주박사학위를 받은 류지연! 그는 현재 이화여대 겸임교수이자, 서울시립국악관현악단 가야금수석으로 활약 중이며, 섬세하고 차분하며, 순수함을 바탕으로 한 서정적인 연주가 그녀의 연주의 특징! 그는 1980년대 대학생이었던 자신을 반추하면서, 이영훈의 가요에 도전했다. 이 음반은 기존의 음반과는 다르게, 한 작곡가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다루었다.

이영훈의 작품을 순수한 가야금 곡으로 편곡(박경훈, 김은경)을 했고, 일종의 ‘원맨밴드’로 가야금 삼중주를 모두 류지연이 혼자 녹음했다. 음반의 타이틀에 등장하는 영훈과 지연, 그들은 한 사람의 작곡가, 한 사람의 연주가의 이름이지만, 1980년대를 살았던 우리들의 모습일지 모른다. 그리고 지금 이 땅 어딘가에 존재하는 우리들의 이웃이다.

그림과 글, 연주와 녹음에서 품격이 느껴지는 [영훈 meets 지연], 음반의 일러스트는 ‘20세기 소년1집’을 디자인한 일러스트작가 한승임의 작품으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선물하고픈 마음을 불러 일으킨다. 음악적인 면에서나 미술적인 면에서도 모두 ‘소장가치’가 느껴지는 음반이다. 이 음반은 고 이영훈 작곡가의 아내 김은옥 님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이루어졌으며, [영훈 meets 지연] 음반 수익금의 일부는 이영훈 장학기금에 사용될 것이다.

<영훈 meets 지연>-광화문연가 그리고 가야금연가-

■ 가야금 3중주
1. 광화문연가 3:15
2. 소녀 3:34
3. 가로수 그늘에 서면 5:25
4. 난 아직 모르잖아요 4:18
5. 붉은 노을 3:30
6. 시를 위한 시 3:39
7. 가을이 오면 3:11
8. 사랑이 지나가면 4:06
9. 그녀의 웃음소리뿐 5:07
10. 옛사랑 3:34

■ 가야금 & 현악4중주
11. 난 아직 모르잖아요 4:15
12. 가을이 오면 3:29
13. 광화문연가 4:00 총 51:23

* 작곡:이영훈. 편곡:박경훈(1-9, 11-13). 김은경(10트랙).
* 25현가야금:류지연. 현악4중주:정덕근스트링스.
이전 다음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