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국악포커스

공연,음반,도서,행사 등의 국악계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국악포커스
[음반] 이지영 가야금 - 진도씻김굿
  • 작성자국악방송
  • 조회수370
  • 작성일2023.03.02

c792937496_1.jpg

 

 

♬ 악당이반. 2023

 

01-09 길닦음(가야금독주)

길닦음은 극락으로 가는 ‘길’을 상징하는 긴 하얀 천을 죽은 이의 혼을 실은 넋당석 또는 반야용선으로 ‘닦으면서’ 죽은 이의 저승천도를 기원하는 굿거리이다. 우리나라에서 무명천은 중요한 상징성을 갖는다. 아이가 태어나면 부모는 긴 무명천을 무당에게 의탁한다. 이를 인간의 생명을 길게 잇는 다리[橋]라는 의미로 ‘명(命)다리’라고 한다. 무당은 명다리를 바친 아이의 무병장수를 기원해준다. 사람이 죽으면 명다리는 저승으로 가는 길이자 이승과 저승을 가르는 천[川]이 된다. 무당은 길을 닦으면서 죽은 이가 저승으로 가는 길을 깨끗하게 하는 것이다. 길닦음의 마지막에는 이승과 저승을 가르는 천을 찢어 죽은 넋이 이승에 더 이상 미련을 두지 말고 극락왕생하기를 기원한다.

10-18 제석거리(가야금독주)

제석거리는 가정의 번창, 자손의 목숨, 재수를 관장하는 신으로 여겨지는 제석신을 모시고 신에게 행복을 기원하는 굿거리이다. 진도씻김굿에서 제석거리는 죽은 이보다는 산 사람을 위한 굿으로서 집안의 행복과 재물을 축원하는 다양한 무가(巫歌)를 부른다.

19-27 영겁의 소리 길닦음(가야금독주와 소리)

<영겁의 소리 길닦음>은 앞서 연주했던 <길닦음>에 장구를 맡은 이태백의 소리와 함께한 음악이다. 이태백은 진도 출신의 아쟁 명인이자 명고(名鼓)이다. 이태백의 어머니 이임례는 1993년에 전주대사습놀이에서 장원을 차지했던 명창으로 현재 광주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4호 판소리 심청가 예능보유자이다. 이태백도 1994년에 전주대사습놀이 기악부 장원을 차지했고, 진도씻김굿 이수자이기도 하다. 이지영의 가야금에 이태백의 소리가 함께한 <영겁의 소리 길닦음>은 가야금과 소리가 어우러지는 예술의 극치를 보여준다.

 

 

♬ 음반소개


우리나라의 굿은 노래와 춤, 그리고 악사의 반주음악이 어우러지는 악가무(樂歌舞)의 종합공연예술로 세계의 샤머니즘(Shamanism) 의례 중에서 가장 화려한 음악이 있는 것이 바로 우리나라 굿 음악이다. 이중 진도씻김굿은 전라남도 진도에서 전승되는 죽은 이를 위한 굿으로 그 뛰어난 예술성을 인정받아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진도씻김굿에서는 주로 관악기와 타악기로 연주되는데, 이번 앨범은 진도씻김굿의 음악을 가야금 독주곡으로 탄생시키는 새로운 시도를 하였다. 인간의 죽음을 신명으로 승화시키는 한국 굿음악의 에너지가 가야금의 아름다운 선율로 다시 탄생하였다. 진도씻김굿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죽은 이를 저승길을 인도하는 ‘길닦음’, 살아있는 자의 행복을 기원하는 ‘제석거리’ 그리고 이지영의 가야금과 이태백의 소리, 두 명인의 성음이 어우러지는 ‘영겁의 소리 길닦음’은 예술의 극치를 보여주며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준다.
또한, CD가 아닌 USB로 제작되어 소장 가치를 더욱 높였다.

 

 

♬ 이지영

 

한국 전통예술의 본질인 악가무(樂歌舞)의 모습을 간직한 거의 마지막 세대 연주가라고 할 수 있는 이지영은 한국의 대표적인 가야금 연주가, 산조 연주가로 만 5세에 가야금, 판소리, 무용 등을 배우며 전통음악에 입문하였다. 가장 전통적인 음악에서부터 가장 아방가르드한 음악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가진 연주자로 인정받고 있다. 한국음악을 가장 전통적인 방법으로 학습하여 악가무의 전통을 이어가는 전통예술가가 되고 싶으며 오로지 가야금 음 하나로 감동을 전달하는 연주자가 되고자 한다.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와 동대학원에서 가야금을 전공하였으며, 이화여자대학교에서 한국인 연주자 최초로 박사학위(가야금 전공)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의 교수이며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 (사)김병호류 가야금산조 보존회의 부이사장, (사)가야금병창 보존회 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지천명산조축제(남산국악당), 산조 이야기(남산국악당), 돈화문 산조대전 등에서 초청 연주하였으며 그 외 크고 작은 연주회에서 가야금산조를 연주하였다. 또한 에딘버러 페스티벌, MIDEM, Classical : Next, Curious Classic 초청으로 가야금산조를 연주하였으며,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스웨덴, 홍콩, 대만, 멕시코, 이집트 등 세계 각지에서 가야금을 연주하며 한국음악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고 있다.

산조 음반으로는 <젊은산조 2집>(CJ, 1995), <서공철 가야금산조>(유니버설, 2008), <The Lightness of Being ‘Music from Korea’>(Korea Culture & Content Agency, 2011), <이지영 가야금 김병호류 가야금산조>(악당이반, 2018), <이지영 가야금 서공철류 가야금산조>(악당이반, 2018), <이지영 가야금 50년 화천월지>(악당이반, 2020) 등이 있다.
2003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2013년 KBS국악대상 현악연주상, 2020년 대한민국 문화예술상을 수상 하였다.

 

이전 다음
목록으로